3 리서치 - 지배구조가 우수한 증권사 2009 기업지배구조 선정 기업에 이어 신뢰를 얻는 금융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리서치

  • Acrobat Reader
  • 애널리스트윤리강령
  • 금융주자협회의 애널리스트 인적정보
  • 대한민국 기업정보의 창 DART

기업분석

기업분석 입니다.

글 읽기
제목 [11/12] 브레인콘텐츠(066980):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 자금력 바탕으로 M&A 지속
작성자 리서치센터 작성일 2018년 11월 09일 조회 921
첨부 File (브레인181112.pdf)) download브레인181112.pdf

브레인콘텐츠(066980):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 자금력 바탕으로 M&A 지속


NOT RATED


▶ 멀티 플랫폼 기업으로 변모


- 동사는 온라인 복권정보 솔루션 제공 사업을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플랫폼 사업을 선도하는 멀티 콘텐츠

업체다. 주요 사업은 온라인 복권정보 솔루션 사업(로또 리치)과 화장품 사업(스와니코코), 사후 면세 사업

(글로벌텍스프리), IT 관리 솔루션 사업(넷크루즈), 웹툰 사업(핑거스토리) 등 다양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종합 콘텐츠 업체로 변모 중에 있다.


- 동사는 가용 현금성 자산 850억원, 자회사 및 계열사 현금성 자산 포함 1,000억원이 넘는 자금력을 바

탕으로 지속적인 M&A를 추진 중에 있다. 특히, 글로벌텍스프리(14년 인수 후 상장)와 스와니코코 등을

적재적소에 인수, 성장 발판을 마련한 경험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에 나서고 있는데 전반적인 기업

경기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자금력이 준비되어 있는 기업들의 경우 좋은 조건에 인수할 수 있는 기회가 주

어진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 스와니코코 성장으로 19년 영업이익 yoy +159% 증가 예상


- 내년도 동사의 핵심은 스와니코코 인수에 따른 성장성과 실적 모멘텀에 있다.


일단, 18년 스와니코코의 실적을 살펴보면 3분기 누적 매출액 170억원, 영업이익 50억원을 기록한 것으

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7월부터 월 매출이 20억원을 상회했고 18년 3분기 누적 이익규모가 지난해 연간

수준(17년 영업이익 20억원)의 2.5배를 넘어서고 있어 내년 본격적인 실적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스와니

코코(19년 추정 매출액 400억원, 영업이익 90억원)의 19년 실적 중 브레인콘텐츠에 반영될 부분은 지배

순이익 기준 약 60-63억원이 예상되며 18년 8월부터 브레인콘텐츠 연결실적에 반영되고 있다.


- 한편, 인수 당시 기존 사업인 모바일용 터치스크린 모듈 사업부의 경우 지속적인 구조조정에도 동사의

실적 턴어라운드에 발목을 잡고 있다. 동사는 이러한 부분을 과감하게 정리하는 수순을 진행 중으로 향후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19년부터는 불확실성 해소에 따른 디스카운트 요인이

사라져 동시의 플랫폼 기반 주력 사업의 시너지 효과로 본격적인 실적 모멘텀을 강화하는 한 해가 될 것으

로 전망된다.


▶ 19년 연결실적 yoy + 159% 성장하며 실적 모멘텀 부각

동사의 19년 실적은 매출액 1,280억원(yoy +40%), 영업이익 140억원(yoy +159%)을 기록하며 큰 폭 성장이

예상된다. 실적 개선 요인으로는 1) 7월 인수한 천연화장품 회사 스와니코코의 실적이 온기로 반영되는 가운데,

2) 자회사 글로벌텍스프리의 M&A 효과로 외형 증가가 예상되며, 3) 로또리치의 미국시장 진출 효과 및 기타 자

회사의 견조한 성장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하반기 Hicel Vina(지분율 100%)의 매각 혹은 청산 등 완전한 구조조정이 마무리될 경우 내년에는 특별하

게 실적 개선에 발목을 잡을 요인이 해소되기 때문에 실적 불확실성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긍정적

인 부분이다.


다만, 리스크 요인으로는 앞서 언급한 Hicel Vina(지분율 100%)의 매각 혹은 청산에 따른 1) 일회성 비용 발생

가능성과 최근 2) 전환사채 발행으로 총 발행 주식수 대비 15.6% 주가 희성 가능성 등은 염두에 둘 필요가 있겠

다.

이전글 다음글 링크
이전 글 [11/8] 코스맥스(192820): 국내, 해외 법인의 고른 성장으로 실적 개선
다음 글 [11/16] 코스메카코리아(241710): 잉글우드랩 인수 효과 반영

Quick Menu

하이굿파워플러스 다운로드